티스토리 뷰

요즘 트위터를 접고 마스토돈에서 놀고 있습니다.

트위터랑 마스토돈이랑 비슷한 거긴 한데, 트위터는 트위터가 운영하는 반면 마스토돈은 탈중앙형 SNS라서 서버도 많고 운영자도 많은데다 죄다 마음에 안 들면 서버를 직접 개설할 수도 있어서 선택지가 넓다는 게 가장 큰 차이입니다.


처음엔 재밌어보여서 하기 시작했는데요. 이게 한국인이 개설한 서버에 사람이 적다는 거 때문에 뭐라도 써야하지 않을까 하고 트위터에 쓰던 사생활이 섞인 일상잡기들을 죄다 마스토돈에만 쓰기 시작했거든요. 거기다 그걸 트위터에서는 기능이 없는 "공개범위 설정" 기능이 부채질까지 해서[각주:1] 결국 트위터에서는 리트윗이랑 재밌어보이는 마스토돈 얘기만 하게 되었습니다.

본의 아니게 마스토돈 홍보봇이 되어버린 참이었는데요, 마침 트친이었던 분이 어차피 마스토돈 얘기만 한다면서 저를 뮤트한다고 하시더라구요... 지금도 그 때도 그렇고 곰곰히 생각해보면 할 말이 없는 상황이긴 한데요, 울컥하는 바람에 그 길로 바로 계정을 닫아버렸습니다. 그게 언제였더라? 이메일에서 검색해보니 3월 30일이 기록으로 남은 마지막 로그인 일자군요. 트위터는 두 달 그대로 계정을 삭제한 채로 두면 완전히 삭제되니 6월 초면 더 이상 계정을 복원할 길이 없게 됩니다. 그 때까지는 참을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뭐 완전히 트위터를 접은 건 아니고 마스토돈 비공식 홍보계정으로 가끔 마스토돈 얘기는 공유하긴 합니다. DJMAX glory day 사건[각주:2]처럼 이슈되는 이야기가 넘어오면 트윗덱에서 검색해보기도 하죠. 본계정이 이제 없으니 리트윗도 뭐도 못 하긴 하지만요...


본의 아니게 트위터를 접은 후로 사람이 적은 그 곳에서 잘만 놀고있다는 게 저도 놀랍긴 합니다. 옮겨가면서 SNS 중독증세도 좀 줄여보려고 했는데 그건 어려운 것 같네요 ㅋㅋㅋㅋㅋㅋ


본 계정은 sftblw@twingyeo.kr 이고 비상시용 혹은 부계정은 sftblw@roma.sftblw.moe 니 심심하시면 가끔 놀러와주세요.

  1. 글의 공개범위를 조절할 수 있음. 트위터에서는 계정 단위로 전체 게시물을 공개, 비공개만 설정할 수 있음 [본문으로]
  2. 페미니즘 일러스트레이터가 그렸던 BGA를 자르겠다는 내용이었는데, 저는 제가 있는 곳의 서버 주인이 DJMAX 리스펙트 DVD를 자른 걸 인증해놓은 걸 보고 처음 알았어요. [본문으로]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