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상

msky.naru.cafe 개설, Misskey에 대한 감상

6일전? 쯤에 msky.naru.cafe 를 열었습니다. Misskey 라는 SNS 프로그램을 사용중입니다.

Misskey는 요즘 해외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국내에서도 좀 이용해줘요 ㅠㅠ) "분산형/탈중앙형" SNS 중 하나입니다(decentralized[각주:1]). ActivityPub 라는 표준 프로토콜로 다른 서비스와 통신, 연동하므로 마스토돈, 플레로마 유저들과도 팔로우, 멘션 등이 가능합니다.

본 글에서는 분산형 SNS가 뭔지 이해시킬 생각은 없고, misskey 자체와 설치 경험에 대해 얘기해볼까 합니다.

Misskey - 완성도가 아쉽지만 경험이 즐거운 SNS

트위터 얘기는 빼겠습니다. 걔랑 비교하다간 트위터에 없는 게 워낙 많아서 밑도 끝도 없어요.

저는 기존에 마스토돈을 하다가 미스키를 써보고 개설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다보니 둘의 차이점과 방향점에 대해서는 충분히 느껴지더군요.

마스토돈은 커뮤니케이션의 안전함을 중시합니다. 나쁜 사람이 물어뜯으며 공격할 수 있는 여지를 주는 기능들이 다 없거나 트위터와는 다른 방식으로 들어가죠. 관리자 기능 또한 막강하고요. 그리고 기본적인 완성도가 높은 편입니다.

미스키는 즐거운 경험을 중시합니다. 완성도는 아쉽지만 내가 쓴 글에 대한 반응을 해주는 것도 쉽고, 그걸 알아차리기도 쉽습니다. 심지어 내가 놓쳤을 재밌는 투표를 구석에 보여주기도 합니다.

처음으로 미스키에 게시물을 작성하면 여느 분산형 소셜 웹 커뮤니티처럼 환영인사가 난무합니다. 근데 미스키에서는 리트윗(, 부스트, 리노트, ...) 가 아니라 게시물 밑에 이모티콘이 빵빵 달리기 시작합니다! [🎉9] 그리고 알림창에 누가 축하 리액션을 눌렀다고 계속 올라옵니다... 뿅뿅 소리와 함께 말이죠. 무척이나 자극적입니다.

기능도 다양한 편입니다. 위의 축하 이모티콘 외에도 7가지 종류를 추가로 달 수 있고, 10가지 항목까지 가능한 투표에 굵게 등이 표시 가능한 미스키식 마크다운, 올린 파일을 재사용할 수 있는 드라이브, 왜 있는지 모르겠는 친구랑 리버시 게임하기 기능... (당연히 실시간으로 갱신되는) 인스턴스 타임라인을 보면서 히죽히죽 거리는 것도 즐거운 일입니다.

하지만 완성도는 좀 아쉽습니다. UI에서 버그가 자주 나오고, 버전업이 하루에 한 번 꼴이니 말이죠. 설치하는 과정에서 "위험한 의존성 패키지가 있습니다." 라는 메시지가 나오기도 합니다. 뭐 JavaScript 생태계의 특성이니 어쩔 수 없긴 하지만요. 데스크탑에서 가로폭을 많이 좁히면 잘린다던가요? (버그로 등록을 해야겠죠 ㅠㅜ)

또한 프로젝트의 방향성 또한 약간 모호합니다. 어떤 즐거운 경험을 주려는건지는 잘 모르겠지만 메인 프로그래머가 원했던 사이좋은 SNS를 구현하려고 했던 걸까요? 그게 명확하게 어떤 비전을 가리키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그 가장 강한 예시가 리버시입니다. 왜 단문 SNS에 리버시 게임을 집어넣었을까요?

지켜보자

그래서 설치한 지 몇일만에 이걸 계속 운영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조금 고민했는데요, 이만한 경험을 마스토돈에서는 얻을 수 없고, 한국어를 위주로 하는 인스턴스가 없어서 계속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버그가 많으니 기여를 좀 해볼까도 생각했는데 그럴 시간에 차라리 공부를 더 하려고요. 일단은 그래서 이 프로젝트가 어떻게 발전하는지 지켜볼 예정입니다.


언젠가는 SNS를 직접 만들어서 공개해보고 싶네요.

여담

Misskey 지원 앱은 현재로서는 The Desk (PC), Subway Tooter (Android) 뿐입니다.





  1. 이거 따지는 분이 있더라구요... [본문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