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애니

짧은 감상: 코믹 걸즈 (2018년 4월) 3화까지 시청. 애니맥스 코리아 수입. [URL]제목만 보고 바로 전 분기의 아니메가타리즈가 생각나서 안 보려고 하다가 혹시나 하고 눌러봤는데 그런 거 아니었고 괜찮더군요.망가타임 키라라 계열, 전부 만화가인데 개그나 진행이 키라라 계열 원작 애니의 느낌입니다.주연 4명 모두 여고생 + 만화가, 기숙사 생활입니다.특이점은 주인공 및 등장인물의 성격입니다. 주인공인 카오스(만화가 필명, 모에타 카오루코)가 가장 눈에 띄는데요, 만사에 잘못할 걸 걱정하.. 더보기
2017년 3분기(7월) 애니 감상 및 시청 내용 정산 분기가 끝나고 새 애니가 나오는 때가 되어 봤던 애니메이션과 보지 않았던 애니메이션들을 정리해볼까 합니다. 아시다시피 저는 애니플러스, 애니맥스 VOD 서비스를 구독중입니다. 따라서 비정발 애니메이션은 포함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정량적 수치 챙겨본 숫자 애니플러스: 8/14 하차: 2 애니맥스: 4/10 하차: 1 그 외 시청작: 1 이번분기 봤던 것 중 추천작을 세 개만 뽑는다면 메이드 인 어비스 센토루의 고민 천사의 3P! .. 더보기
2017년 1분기 애니 시청여부 및 간단 감상 애니플러스와 애니맥스플러스를 온라인으로 구독하고 있습니다.저는 매 분기마다 각 회사의 애니메이션을 4개 이상은 보는데요, 이게 취향에 안 맞아서 접는 경우도 있고 이건 아니다싶어서 접는 경우도 있습니다.분기도 절반정도 지나갔겠다, 간략하게 정리해보려고 합니다.간단요약: 가브릴 드롭아웃, 코바야시네 메이드래곤, 우라라 미로첩, 코노스바 보세요.추가: 케모노 프렌즈 반드시 보세요.애니플러스 2017년 1분기기호 일람- [   ] !! 이슈를 끌었을지도 .. 더보기
자막을 달아봤습니다. (케모노 프렌즈 1화) 여러가지 이유와 착각으로 재미삼아 안 되는 일본어로 가까스로 사전 찾아가며 달아봤습니다.나름 재밌었네요.+ 서벌은 고양이목 고양이과 고양이속이 아니라 식육목 고양이과 서벌속인데 사바나캣이라는 고양이와의 혼종? 도 있어 어느쪽이 맞는지는 알 수 없었습니다.+ 모르는 부분이나 못 알아들은 부분은 () 이나 * 로 채워놨습니다.+ 손톱은 일부러 발톱이라고 적었습니다.트위터에서 자막이 4화부터 현재 나온 6화까지 나와있다는 말에 이런 재미있는 애니메이션을 .. 더보기
(1) 2화 만에 판단하는 2015년 4분기 (10월) 신작 애니 via 애니플러스 아시다시피 저는 애니플러스 구독자입니다. 아직은요. 그리고 신작 애니가 나올때마다 어떤 애니인지 분류하는데 시달리죠. 왜냐고요? 볼 지 안 볼지 결정해야 하니까요. .........트위터에 간단하게 쓰는 김에 포스팅도 함께 해보려고 합니다.......아, 근데 아시는지 모르겠는데 이번엔 2화까지만 보고 빠르게 판단한 걸 적는거에요. 아직 안 나왔으니까요.사진의 저작권은 적법한 자에게 있습니다. 적어도 저는 아닙니다. 출처는 애니플러스. 들어가기 전에.. 더보기
간단 감상 - <은여우> <은여우> 다 봤습니다. 옆에 다른 작업 하면서 곁눈으로...신의 사자(신시 라고 하는듯) 은여우와 신토 신전을 둘러싼 휴먼 드라마입니다. 다른 의미에서 치유계라고 불러도 되지 않을까요. 마음이 따뜻해지니까요. 그 외에도 인간관계도 조금씩 흥미를 끌 정도로 계속 나와줍니다.또한 일본 토속 종교인 신토의 모습을 거부감 없이 부드럽게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다는 점도 장점 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그럭저럭 추천할 만합니다. 전투씬처럼 팡팡 터지.. 더보기
[애니] 꿈을 먹는 메리 - 감상 <꿈을 먹는 메리> 입니다. 지방 본가의 인터넷이, 교육 문제상 해약했다고 해서, 즉 인터넷이 끊길거라고 해서 이번 골든 위크를 위해서 챙겨온 수 많은 애니 중 하나입니다. 즉, KTX 안에서 봤다는 말이죠. 으흐흫 (하지만 실제로 해약 관련 문제로 인터넷은 끊기지 않았음)[애니플러스 페이지] 1. 닫는 곡 (엔딩) http://tvple.com/15756엔딩 사운드가 정말 마음에 듭니다. 엔하에 보니 IOSYS의 ARM이 참여했다는군요... 더보기
<자기자신에 대한 과소평가>에 대한 생각. - 서번트 x 서비스 감상 中 리뷰 아닙니다스포일러 (헤살) 가 될 수 있습니다.보면서 할 말 많았는데 며칠 지나니까 다 까먹었네요. 제대로된 리뷰 (나름의 감상평) 은 다음에 한번 더 보면서 하도록 미뤄놓고요, 짧은 몇 가지 생각만 담아보려고 합니다. 자기자신에 대한 과소평가애니의 소재가 구청 공무원들이고, 그래서 판타지적 요소가 거의 없는데도 불구하고, 명언이라고 생각하고 기억해두실 분도 어느정도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자기자신에 대한 심한 과소평가는,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