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감상

가사 나름대로 이해하기 - 렉 트레인

보카로능력평가 가사영역

lag train

볼 거리를 찾아 헤미며 시체처럼 유튜브를 돌아다니던 저에게 어느날 혜성처럼 한 편의 동영상이 추천 목록에 나타납니다.

www.youtube-nocookie.com/embed/UnIhRpIT7nc"

렉 트레인 (lag train). 보컬로이드 곡이네요. [꺼라위키 켜라] [보카로 가사 위키]

썸네일만봐도 매력적인데 클릭하니 중독적인 멜로디와 음색에 무엇보다도 반복되는 애니메이션이 너무나도 매력적입니다.

원래 가사는 잘 안 보고, 전체적인 사운드의 느낌을 주로 따지는 편이라 후욱~ 하고 빠져들어서 계속 틀게 되더라구요. 그렇지만 많이 반복해서 듣다보면 가사도 궁금해지기 마련입니다. 근데 문제는 봐도 모르겠다는 거에요.

가사인데다 일본어이기까지

노래는 충분히 즐겼으니, 이제 가사를 읽어봐야지! 하고 조금씩 읽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만만히 당해주실 가사님이 아니시죠. 이 곡의 가사를 이해하기는 쉽지 않은데 이유는 몇 가지가 있습니다. 이게 평범한 문장이나 이야기가 아니라 가사이고, 게다가 일본어라는 점 때문이죠.

가사는 일반적인 문장과 다르게 비유와 함축을 사용합니다. 이 분야의 정점인 시보다는 그래도 노래로 이야기를 해야 하는 가사가 상대적으로 의미 농축시키기가 한 편이긴 한데요, 그래도 노래에 따라서 줄인 데이터의 양이 너무 많아서 단숨에 이해하기 힘든 경우도 꽤나 있습니다. 또한 가사는 글귀를 음에 맞춰 1:1로 배열해야 하므로 의미 이해에 도움이 되는 접속사 등을 줄이거나 버리게 되기도 합니다. 그래서 충분히 문맥을 이해하지 못 한 채로 가사를 읽으려고 하면 이해하기 어렵기도 하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이 노래는 일본어 노래입니다. 언어가 다르다면 그 함축하는 바도 조금씩 달라서 일본어에서 한국어로 가사를 번역했다고 해도 1:1로 정확하게 의미를 대응시킬 수 없거나 이게 어려운 상황도 자주 있습니다. 특히 가사를 번역할 때에는 부연설명 같은 덧붙이는 말을 달아놓을 공간이 없다보니 이 부분은 이래서 이렇게 번역했다 같은 걸 덤으로 놓아두기도 어렵죠.

가사 읽어보기

그래서 무슨 짓을 했냐면요, 언제나처럼 (1) 원본 가사 (2) 발음 (3) 한글 번역 이 세 가지를 늘어놓고 찬찬히 읽어보며 의미를 이해해보려고 했습니다.

(1) 원본 가사 는 정확한 의미를 파악하기 위해 검색해볼 때 필요합니다. 좀 애매하다 싶은 게 있을 때 사전에 검색을 해보는거죠.

(2) 발음 은 1x년간 야빠니메이숀만 주구장창 본 한자는 모르는데 뇌내에 일어가 임베딩은 되어 있는 라이트 오따꾸의 짬을 활용해보려는 의도입니다. 한자는 못 읽지만 일본어 뜻은 대충 어떤 느낌인지 알거든요. 정식으로 공부한 건 아니라 정확하진 않겠지만요 (...)

(3) 기존 한글 번역은 의미의 기준점, 즉 레퍼런스로 삼습니다. 바닥부터 번역을 한다고 생각하면 안그래도 못 하는 일본어인데 덤으로 이것저것 찾아보느라 하루가 그대로 사라져버릴 것 같네요.

상황이 이렇다보니 제가 풀어쓰려고 시도한 것도 정확하지 않을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이 점은 부디 넓은 아량으로 이해 부탁드립니다. 의견은 대환영입니다.

결론 먼저 말해주라

->
이것만 보면 "아 ㅈ댔다 급행 막차 가버렸네 집에 어떻게 가냐" 하고 '아 할 말을 잃었슴다' 하고 결국 일반열차 앉아서 졸면서 가는 그거 아닙니까
https://twingyeo.kr/@sftblw/104840058655988393

제목인 lag train 은 각역정차하는 일반 열차를 말하는거고, 왜냐하면 주욱 건너뛰는 급행에 비하면 너무 느리게 가니까...

급행 ("떠나버렸어")
= 뿔뿔이 흩어진 마을(거리)을 이어주는 열차
https://twingyeo.kr/@sftblw/104840074789675909

급행열차를 놓쳐서 집에 일반열차를 타고가야 하는 학생의 애환... 으로 해석했습니다.

사실 처음에 글을 쓰기 시작했을 때에는 번역 관련해서 이것저것 하고 싶은 말이 세세하게 좀 있었는데요, 이 쯤 오니 힘이 빠지네요... 결론 먼저 말하길 잘 한 것 같습니다.

첫 문단 이해하기

그런 의미에서 첫 번째 문단만 좀 살펴보겠습니다.

보카로 위키 번역 의미 의해하기
離れ離れの街を繋ぐ列車は行ってしまったね 뿔뿔이 떨어져(흩어져) 있는 마을(도시)
(-> 멀리 떨어진 여러 정거장을)
(서로) 이어주는 열차는
그만 떠나버렸어
하나레바나레노 마치오 츠나구 렛샤와 잇테시맛타네
뿔뿔이 떨어져 있던 거리를 잇는 열차는 떠나버렸어
  • 먼저 "~の"는 과거형이 아니니 "있" 은 명백히 오역이네요.
  • "街 (마치)" 는 거리, 마을 두 가지 의미가 있는데 이 경우에는 역이 정차하는 역을 의미하므로 마을이나 도시로 번역함이 옳습니다.
  • 이 "뿔뿔히 떨어져 있는 도시들"은 나중에 나오는 문맥으로 미루어보아 급행열차가 정차하는 역들을 의미합니다. 그래서 "정거장" 으로 이해해도 무방하겠네요.
보카로 위키 번역 의미 의해하기
失くした言葉を知らないなら ポケットで握りしめて 잃어버린 (할) 말을 모르겠다면,
주머니를(에서) 움켜쥐
나쿠시타 코토바오 시라나이나라 포켓토데 니기리시메테
잃어버린 말을 모른다면, 주머니 움켜쥐고서
  • 잃어버린 말?
    • 이부분이 가장 이해가 안 되는 부분입니다. 일단 잃어버린 말이 정확히 뭔지 모르겠어요.
    • 현재로서는 "나 가야해" 라는 말을 잊어버린 게 아닌가 싶습니다. 이 후에 나오는 내용에 (자꾸 집에 가는 게 늦어지도록) 천천히 가~ 같은 내용이 있었거든요.
    • 아니면 너무 급하게 달려와서 숨이 찬 걸까요? 말을 할 수 없는 상태일 수도 있을 것 같네요. 바로 다음 문장에 "버둥대던 숨" 이 있거든요.
  • 포켓토"데" 에서 "데"는 ~에서, ~에 로 번역할 수 있는데 이 경우엔 주머니가 무엇을 하려는 대상이 아니므로 ~에서가 맞을 것 같습니다.
    • 그으런데, 잘 생각해보면 주머니 안에 손을 넣어서 무언가 알 수 없는 걸 움켜쥐는 것보다는 주머니 자체를 주머니 밖에서 움켜쥐는 게 더 상상하기 쉽습니다. 왜 주머니를 움켜잡아 구겼는지도 알 것 같구요. 급행열차를 놓쳤잖아요?
  • "~테" 는 "~하고 나서", "~해줘" 로 번역이 가능합니다. "움켜쥐고서" 처럼 접속사로도 쓰이지만 이 경우에는 다음 문장과 원체 안 이어지다보니 그냥 "움켜쥐어(줘)" 로 번역하는 게 더 맞을 것 같네요. 어? 아닌데 ~고서 도 괜찮아 보이는데... 아 모르겠다
보카로 위키 번역 의미 의해하기
あがいた息を捨てて延びる今日は眠って誤魔化せ 허둥대던 숨을 단념하고(내버리고)
늘어지는(늘어나는) 오늘은 잠자는 걸로 때워(얼버무려)
아가이타 이키오 스테테 노비루 쿄오와 네뭇테 고마카세
버둥대던 숨을 버리고 길어진 오늘은 잠자는 척하면서 넘겨
(원본 동영상 한글자막)
몸부림치던 숨을 버리고
길어지는 오늘은 잠드는 것으로 얼버무려
  • "아가이타 이키" 이 부분은 버둥댐 / 몸부림침 쪽이 맞는 것 같아 보이는데, 느낌적 느낌으로 제 머리가 "이건 허겁지겁 와서 허둥대는 헉헉 숨이잖아!" 라고 해서 허둥대던으로 옮겨봤습니다.
  • "노비루" 늘어나는입니다. "길어지는"도 괜찮은데 늘어나는... 어라 "늘어지는"이 더 좋아보이지 않나요? 어쨌든 의미는 집에 도착하는 게 늦어진다는 거니까요. 셋 다 의미가 미묘하게 "노비루" 하고 다른 거 같은데...
  • "잠자는 걸로 때워"
    • "네무루"는 잠자다 입니다. ~척은 없으므로 오역 내지는 의역 같은데 어찌보면 문맥상 눈감고 지하철 타고 가는 거니까 말이 되기는 하는데 일단 배제하구요,
    • 뒤의 "고마카세" 가 "얼버무려" 인데 "넘겨" 는 의역 같고, 잠자는 거랑 얼버무리는 거랑 합쳐서 좀 더 의역을 하면 시간 때우기의 때우다가 적합해 보이네요.
보카로 위키 번역 의미 의해하기
失くした言葉を知らないなら 各駅停車に乗り込んで 잃어버린 말을 모르겠다면, 각역정차 열차에 올라타자
나쿠시타 코토바오 시라나이나라 카쿠에키테이샤니 노리콘데
잃어버린 말을 모른다면, 역마다 멈추는 열차에 올라타
(동영상의 한글 자막)
잃어버린 말을 모른다면 완행열차에 올라타자
  • 처음에 봤을 때 완행열차???? 뭐지??? 라고 생각했거든요. 근데 다음 사전에 있더라구요. "각역정차, 운전 구간의 각 역에 정차하는 열차" 라고 하더라구요. 이 단어의 뜻이 이해가 되니까 아하 하고 내용이 이해가 되기 시작하더라구요.
    • 일반열차 = 각역정차 열차
    • 급행열차 = 서로 떨어져있는 마을을 잇는 열차
    • 급행을 놓친 주인공은 먼 거리를 졸면서 가야 한다
  • "역마다 멈추는 열차" 도 의미상으로는 맞는 번역인데, 급행열차와의 대비를 주려면 각역정차 열차라고 부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더라구요.
  • 이번에 나온 "잃어버린 말"은 한숨이 아닐까 싶기도 합니다. 아 할 말을 잃었슴다

마저 읽어보기

이 문맥으로 나머지 가사를 읽다보면 이제 보이기 시작합니다. 어떤 이유로 집에 가려는 발이 지체되고 있다는 것과, "집단 하교" 라는 단어로 미루어보아 학생이라는 것까지도요. 노래를 담당한 보컬로이드 캐릭터가 아동이니 초등학생이겠네요.

이걸로 막차떠난 사람한테 보내주면 딱 맞는 노래 확정
twingyeo.kr/@sftblw/104840096404166453

그래도 노래 주인공은 집에라도 갈 수 있지
https://twingyeo.kr/@sftblw/104840097231789930
(잠시 후에 싸지방 군인이 저 글에 별을 찍음 (애도))

재밌었습니다. 한동안 더 들을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