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떠들기/창작

보물 발굴

2009년에 문학책에 실습과제로 썼던 시 발견.
*실습 과제 부분에서 제 손으로 쓴 거지 책에 실린 건 아닙니다.

한동안 해석이 안 되서 부모님께 해석을 의뢰하려고 했었는데, 주무시더라구요. 겨우 그 때 직접 해설했던 게 기억나서 다행이네요. 다시 써보려고 노력하고있는데... 어렵네요. ㅎㅎㅎ

그 때의 시

[영혼의 차*]
* 자동차가 아니고 tea를 의미

나태한 도시의 거리를
시체들이 돌아다니고 있다.

인공의 태양에 물들어
보지 못하는 영혼들이다.

그러나
스스로 파도를 만드는 자들은
물들지 않는다.

영혼을 얻은 시체는
꾹 꾹 눌려져서
지긋이 우려내어진다.

영혼의 차는
깊은 파도로 세상을 덮지만
높디 높은
부정의 벽에 막혀버린다.

여전히
벽 너머에서
시체들이 돌아다니고 있다.

2009 고2 10.17 moved from 문학 (상) 287p

와 날짜까지 있네



는 주말이라고 엄마님께서 이사온 뒤에 한번도 정리하지 않으셨던 서재를 정리하시는 사이에 버리시려는 걸 챙긴 책자입니다. 나름 소중한건데 ㅠㅠ


여기서 몇 가지 더 건졌는데요, 과거에 전사의 모험 식 맵을 만들려고 준비해놨던 캐릭터랑, 닉네임 소프트블로우의 더 근원적인 어원... 같은거말이죠?


전자쪽은 따로 온라인에 기록이 있을지는 모르겠는데,

모랫빛 망토의 여행자 아두어 Adur
마녀라 불리우는 자 란타 Lanta

그리고 후에 타이틀만 만들고 치운 별비 라는 제목의 게임은 사실 캐릭터명이었나봅니다. 설정이 있어요.


후자쪽을 말하자면,



이거군요. 좀 더 생각하면 신전부수기 바람의 행진곡 이라는 제목에서 바람이라는 제목만 따왔다고 생각합니다. 즉, 소프트블로우는 부드러운 입김이 아니라 바람이에요.
  • ONW 2013.01.14 03:38

    저같은 경우는 시적이라기보단 그냥 중의적이거나 두개 이상의 단어를 합친 것 정도 뿐이군요.

  • ONW 2013.01.14 03:44

    MPM(aker)=마스터 피스 메이커
    걸작을 만드려는 사람이라고 할수도 있고,
    주인(소유자), 작품(물건), 제작자 간의 균형을 의미하기도 하죠.
    스펠이 다르긴 하지만 piece 가 아니라 peace 로 읽으면
    Master (of) peacemaker 라고도...

    MPM보다 더 자주 쓰던 닉네임도 있지만 패스...

  • Favicon of https://nehiya.tistory.com BlogIcon .라희 2013.01.22 00:17 신고

    보물 발굴이라... 다행이네요. 저는 최근에 어머니께서 저의 초1~초4 보물상자와 그림공책을 폐기해버리셔서 낙담한 상태... 아아...

  • Favicon of http://carros-honda.blogspot.com.br BlogIcon carros honda 2013.01.24 04:25

    정말 멋지다이 개봉된! 나는 이브 전에 이런 것을 읽을 가정 없다. 그래서이 주제에 대한 몇 가지 원래 생각을 가진 누군가를 찾을 수 좋네요. 정말이 일을 시작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 웹사이트는 웹에서 필요한 것을, 약간 독창성을 가진 사람입니다. 인터넷에 새로운 무언가를 가져다 유용 일자리!